•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정 심상철-조성인 ‘왕중왕’ 가린다.

경정 심상철-조성인 ‘왕중왕’ 가린다.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정 왕중왕전 14일 개막
20180918010010758_1537254489_1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경정 상반기 최고의 빅매치 ‘2019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정 왕중왕전’(이하 왕중왕전) 14~15일 경기도 하남 미사리경정장에서 열린다.

1회차부터 27회차까지의 성적을 토대로 상위 12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예선전(14일)을 거쳐 이들 가운데 6명만 결승전(15일)에 나갈 수 있다. 출전선수는 심상철 조성인 김응선 김현철 유석현 서휘 이주영 김완석 박설희 김지현 문주엽 안지민 등 12명이다. 이주영, 박설희, 김지현, 안지민 등 여성선수의 출전이 눈에 띈다.

심상철과 조성인이 강력한 우승후보다.
심상철은 경정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2008년에 데뷔 후 대상경주에서 통산 10회나 우승을 차지했다. 이 가운데 1코스에서 우승한 경우가 6회에 달한다. 1코스에서 출전하면 대부분의 경우에서 우승했다.

조성인은 최근 급격히 강자로 떠올랐다. 강력한 스타트 능력과 더불어 전속 선회 능력이 심상철보다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올 시즌 상승세다. 지난해 쿠리하라배 특별경정 우승 후 자신감도 붙었다. 심상철과 비교해 경험이 부족하지만 올 시즌 1코스 승률이 100%인만큼 예선전을 1위로 통과해 결승전 1코스를 배정 받는다면 우승도 가능해 보인다.

‘스타트 최강자’ 김응선과 대회 디펜딩 챔피언인 김현철의 도전도 만만치 않다. 특히 김현철은 ‘제2의 전성기’라 할 만큼 기세가 좋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