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독립유공자 살아생전 평화·번영 한반도 꼭 보여주고 싶다”
2019. 08. 2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25.9℃

베이징 23.6℃

자카르타 27.6℃

문재인 대통령 “독립유공자 살아생전 평화·번영 한반도 꼭 보여주고 싶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Photo_2019-08-13-16-43-16-1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아리랑~아리랑~아라리요~”

광복절을 이틀 앞둔 13일 청와대 영빈관에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다소 어눌한 발음으로 아리랑을 열창한 사람은 프랑스에서 온 독립유공자 홍재하 선생의 차남 장자크 홍 푸앙씨였다.

1920년대 프랑스에서 2대 재불한국민회장을 지낸 홍 선생은 임시정부에 독립자금을 모금해 전달하는 등 타국에서 독립운동의 중추로 활동했고, 이를 인정받아 올해 광복절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장자크씨를 비롯해 독립유공자와 유공자 후손 16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했다.

이 자리에는 안중근 의사의 외손녀인 황은주 여사, 김구 선생의 증손인 김용만 선생, 유관순 열사 등과 서대문형무소에서 ‘대한이 살았다’라는 노래를 지어 함께 불렀다는 심명철 지사의 아들 문수일 씨 등도 초청됐다.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나 지내다가 최근 한국을 찾은 황 여사는 “내 나라에 와서 살면서 마지막 가는 길에 내 땅에 묻히려고 왔다”고 말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문씨는 “(대한이 살았다는) 고등학교 때 어머님이 자주 불렀던 노래”라며 “‘서대문 형무소에 수감됐을 때 (유관순 열사와) 같이 불렀던 노래’라는 어머님의 말을 듣고 보니 내용이 굉장히 중요해서 제가 (가사를) 기록해 다시 태어나게 됐다”고 말한 뒤 노래를 직접 부르기도 했다.

‘대한이 살았다’는 지난 2월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음악감독 정재일 씨가 곡을 붙이고 가수 박정현 씨와 ‘피겨여왕’ 김연아가 내레이션을 맡아 음원으로 발표됐다.

◇“오늘의 어려움,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

특히 문 대통령은 황 여사와 장자크씨, 문씨에게 각별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황 여사님의 이야기에서 독립을 넘어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꿈꾼 안중근 의사의 높은 기개와 사상을 다시 떠올리게 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우리는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존·상생·평화·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와 후손을 제대로 예우하는 일은 한시도 게을리할 수 없는 정부의 책무”라고 하며, 애국지사 예우금 인상, 보훈 복지 서비스 대상 확대 등 개선된 독립유공자 지원 정책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100년 전 선조들의 뜻과 이상은 아직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다. 평화·번영의 한반도라는 중대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고, 광복을 완성하기 위해 분단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며 ”국민의 하나 된 힘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와 유족께서 언제나처럼 우리 국민의 힘이 되어주시고 통합의 구심점이 돼 달라”며 “독립유공자 어르신 살아생전에 평화·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 건강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