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영선 “대·中企 분업적 협력 통해 소재·부품·장비 독립 이뤄낼 것”
2019. 08. 2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25.9℃

베이징 23.6℃

자카르타 27.6℃

박영선 “대·中企 분업적 협력 통해 소재·부품·장비 독립 이뤄낼 것”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영선 중기부 장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업무보고 참석
1
박영선 중기부 장관./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4일 “중기부는 대·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을 통해 소재·부품·장비의 독립을 이루어 내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히며, “중기부는 소재·부품·장비의 독립이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설치하겠다”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산하에 설치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에서는 6대 업종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참여 하에상생품목 선정부터 실증테스트까지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을 촉진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소재·부품·장비분야 전문 중소기업을 육성하겠다”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개사,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 100개사를 육성하는, 일명 ‘소부장 100+100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국회를 통과한 추경예산을 활용해 연내 강소기업 100개사를 선정·완료하고, 2020년부터는 향후 5년간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업 100개사를 선정·육성하겠다”고 했다.

박 장관은 “모태펀드를 통해 대·중소기업 상생기반의 ‘소재·부품·장비 전용 벤처펀드’를 조성하겠다”며 “전용 펀드는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R&D)추진기업과 핵심기술보유 기업 인수합병(M&A)에 집중 투자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함께 “이번 사태(일본 수출규제)에는 4차 산업혁명의 파고 속에서 대한민국 미래산업의 핵심을 흔들겠다는 아베의 일본의 계략이 숨어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단결과 협력으로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 동시에 이번 위기를 한국경제의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박 장관은 “수출규제가 시작된 이후 중기부는 지난달 15일 전국 12개 지방중기청에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해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있다”며 “수출규제에 대응능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수출규제 현황, ICP 인증기업 활용방안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자금애로가 발생한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등 1조2500억원의 자금을 마련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을 강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