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꿈 향해 다가간다…빛나는 마지막

[친절한 프리뷰]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꿈 향해 다가간다…빛나는 마지막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0. 2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열여덟의 순간

 '열여덟의 순간' 눈부시게 빛났던 열여덟의 마지막 순간이 찾아온다.


10일 방송될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마지막 회에서는 꿈을 향해 한 발자국 더 가까이 다가선 준우(옹성우)의 모습이 담긴다.


위태롭고 미숙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통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 '열여덟의 순간'이 어느덧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 15회 방송에서는 생애 처음 갖게 된 '꿈'을 향해 첫발을 내딛는 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학원과 아르바이트를 오가는 빈틈없는 일상 속에도 수빈(김향기)의 응원과 한결(강기영)의 도움에 힘을 얻었다. 지금까지 자신이 벌인 모든 일을 인정한 휘영(신승호)는 자퇴를 결심, 준우 앞에 무릎 꿇으며 용서를 구했다. 휘영의 뜨거운 눈물과 그를 향한 준우의 눈빛이 교차되며 열여덟 소년, 소녀들의 마지막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미술 실기 대회장에 나타난 준우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수험표를 바라보는 미소에는 설렘과 떨림이 뒤섞여있다. 도망치듯 흘러오게 된 '천봉고'에서 수빈을 만나 가슴 떨리는 첫사랑을 배우고, 휘영과 부딪히며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감정을 느끼고, 한결을 만나 재능과 꿈을 찾게 된 준우. 꿈을 향해 한 발짝 성큼 다가선 준우의 용기 있는 도전이 응원을 부른다. 그런가 하면 이어진 사진에서는 그동안 옥탑에서의 추억을 회상하는 그의 눈빛이 반짝인다. 열여덟 여름의 끝자락에서 한 뼘 더 성장한 준우의 모습을 기대케 한다.


이날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우유커플'의 마지막 페이지가 그려진다. 풋풋하고 애틋했던 두 사람의 첫사랑 로맨스 향방에 귀추가 주목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청춘들의 뜨거운 성장기는 계속된다. 우리 모두 그때의 그 순간을 지나온 것처럼 준우, 수빈, 휘영에게도 생애 가장 뜨거웠던 '순간'으로 기억될 열여덟의 마지막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10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