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조국 게이트, 국조·특검 추진하지 않으면 국회 직무유기”

나경원 “조국 게이트, 국조·특검 추진하지 않으면 국회 직무유기”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1.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YONHAP NO-1692>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국회의 직무유기”라며 ‘조국 게이트’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바로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국회가 이 조국 게이트에 대해 더 이상 한가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과 청와대 법무부, 여당이 나서 증거인멸을 하며 수사를 방해하며 검찰 죽이기에 돌입했다”며 “이제 그 실체는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가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여당과 다른 야당에 정식 제안한다”며 “조국 게이트 국조와 조국 게이트 특검법을 처리하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20대 국회는 더 이상 순항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비정상 시국에 온 것 아닌지 고민해봐야 한다”면서 “유례없는 헌정 농단”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는 비상한 각오로 조국 게이트 진실을 파헤치고 문재인정권의 폭정과 학정을 막아내야 한다”며 “국조와 특검은 국민의 명령이다.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