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공기관 최초 장애인연주단 ‘미라클’ 11월 창단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9℃

베이징 11.2℃

자카르타 28℃

공공기관 최초 장애인연주단 ‘미라클’ 11월 창단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개 오디션 통해 피아노·클라리넷·바이올린 등 전문연주가 선발
장애인연주단
장애인연주단 창단 일정/제공=교육부
교육부는 19일 충남대병원 강당에서 충남대병원, 대전광역시교육청,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공공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장애인 연주단 ‘미라클’ 창단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교육부 등은 발달장애 학생들에게 음악에 대한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기관에서의 새로운 장애인 고용 모델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장애인 연주단은 5~7명의 클래식 앙상블로 공개 오디션을 통해 피아노, 클라리넷, 바이올린 등 관현악 분야에 실력 있는 전문연주가를 선발, 올해 11월 창단할 예정이다.

앞으로 연주단은 병원 내 환자들과 지역주민을 위한 어울림 음악회 등을 중심으로 활동한다.

한편 이날 ‘예술분야 장애학생 전문 직업인 발굴·양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 모색’을 위한 현장경청회도 진행된다. 현장에서 나온 의견들은 다음달 예정된 장애학생 진로·직업교육 활성화 방안에 담길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