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0년後 2047년, 1인가구·딩크족 견인 ‘가구원수 2명’…노인 가구주 ‘절반’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9℃

베이징 11.2℃

자카르타 28℃

30년後 2047년, 1인가구·딩크족 견인 ‘가구원수 2명’…노인 가구주 ‘절반’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918101505
사진./연합뉴스
자녀를 낳지 않는 딩크족과 1인가구 점증할 것으로 분석되면서 30년 후인 2047년의 우리나라 평균 가구수는 2명인 것으로 전망됐다. 또 고령화 진전과 저출산 기조가 짙어지면서 65세이상이 가정을 이끄는 가구는 절반에 육박할 것으로 관측됐다.

clip20190918101303
< 총가구 및 가구증가율, 2000-2047 >./통계청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장래가구특별추계(2017-2047년) 결과에 따르면 2017년 총가구는 1957만1000가구에서 2040년 2265만1000가구까지 증가한 후 감소해 2047년에는 2230만3000가구에 이를 전망이다.

가구증가율은 2017년 총가구는 전년에 비해 1.50% 증가하나, 점차 감소해 2041년부터는 마이너스로 전환, 2047년에는 0.36% 수준으로 예상이다.

평균 가구원수도 2017년 평균 가구원수는 2.48명에서 점차 감소해 2047년 2.03명까지 감소할 전망이다.

clip20190918101404
주요 가구유형별 구성비 추이, 2017-2047./통계청
30년 후에 가구를 구성원 형태별로 살펴보면, 자녀와 함께 사는 부부 가구는 절반으로 줄 것으로 보인다.

2017년에는 가구유형이 부부+자녀가구(31.4%), 1인가구(28.5%), 부부가구(15.8%) 등의 순으로 많았으나, 2047년에는 1인가구(37.3%), 부부가구(21.5%), 부부+자녀가구(16.3%) 순으로 변화할 전망이다.

아울러 1인·2인 가구는 2047년 급증하는 데 반해 4인 가구의 경우에는 2017년 대비 절반이상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2017년기준 가구원수별 가구 비중은 1인가구(28.5%), 2인가구(26.7%), 3인가구(21.3%), 4인가구(17.7%) 순이었으나, 2047년에는 1인가구(37.3%), 2인가구(35.0%)는 증가하는 반면, 4인가구(7.0%)는 감소할 전망이다.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도 크게 증가한다. 2017년 399만8000가구(20.4%)에서 2047년 1105만 8000가구(49.6%)로 2.8배 증가할 전망이다. 따라서 가구주 세대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던 40~50대 가구주는 2017년에는 전체의 46.7%로 가장 많았으나, 2047년에 60~70대가 41.2%로 가장 많아질 전망이다.

아울러 2017년 여자 가구주는 594만 4000가구(30.4%)이었으나, 2047년에는 875만1000가구(39.2%)로 2017년의 1.5배 증가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