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한미군 “한국정부 요청한 용산기지 포함 5개 기지 조기반환 가능”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16℃

베이징 10.8℃

자카르타 31.2℃

주한미군 “한국정부 요청한 용산기지 포함 5개 기지 조기반환 가능”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캠프이글.캠프롱(원주), 캠프마켓(부평), 캠프 호비 쉐아(동두천) 이미 폐쇄
KakaoTalk_20190918_123348290
주한미군은 18일 용산기지를 포함한 5곳의 미군기지의 조기 반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용산기지 전경./ 사진=이석종 기자
주한미군은 18일 한국 정부가 조기반환을 요구한 캠프 이글과 캠프 롱(강원 원주), 캠프마켓(인천 부평), 캠프 호비 쉐아 사격장(경기 동두천)을 포함해 총 15곳의 조기반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서울 용산기기도 올해안에 반환 개시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주한미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정부가 반환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한 26개의 미군기지 중 가능한 조기에 반환되기를 특별히 요청한 캠프 이글·캠프 롱·캠프마켓·캠프 호비 쉐아 사격장을 포함한 15개의 기지는 이미 비워져서 한국 정부로 전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주한미군은 “한국정부가 반환 절차를 올해 안에 개시하겠다고 밝힌 용산기지 역시 두 구역은 이미 비워져 폐쇄됐고 다른 세 개의 구역도 올해 여름부터 반환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한미군은 “주한미군사령부는 한·미동맹의 증거로서 2002년 연합토지관리계획(LPP)과 2004년 용산기지이전계획(YRP), 한·미행정협정(SOFA)에 따라 가능한한 조속히 기지들을 반환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0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평택기지 등으로 이전 완료 및 이전 예정인 총 26개 미군기지에 대한 조기 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용산기지는 반환 절차를 올해안에 개시하기로 했고 원주·부평·동두천 지역의 4개 기지에 대해서도 최대한 조기에 반환될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