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시어부’ 종영, 이경규·이덕화 아쉬움 토로 “섭섭해, 상복이라도…”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9℃

베이징 11.2℃

자카르타 28℃

‘도시어부’ 종영, 이경규·이덕화 아쉬움 토로 “섭섭해, 상복이라도…”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22: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종영을 앞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가 시즌1이 종영한 가운데 이경규와 이덕화가 아쉬움을 토로했다.

19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종영을 앞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오늘이 도시어부 시즌1의 마지막 촬영"이라고 말했다.

이덕화는 "미리 이야기해주지 그랬냐. 의상이라도 챙겨 입고 오게. 끝난다 하니까 섭섭하다"고 "이럴 줄 알았으면 상복이라도 입고 올 걸 그랬다. 당분간 심심할 사람 많겠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경규는 "시즌1 종료인데 뭘 그러냐. 재방송도 있다. 시즌2도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