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당내 특위 구성해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 조사”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손학규 “당내 특위 구성해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 조사”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모두발언하는 손학규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당내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고위공직자 자녀에 대한 입시비리 여부를 전수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기회에 기득권 계층의 모럴 해저드(도덕적 해이)를 뿌리 뽑아 우리 사회에 공정의 가치를 다시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제기되는 의혹들은 조 장관 본인만의 문제가 아니라 유력 국회의원 자제들에게도 유사한 문제가 제기돼 국민의 불신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을 위원장에 임명하고 정치인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 자료를 정부로부터 제출받아 조사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엄정하게 조사해 달라”며 “사실관계가 밝혀진다면 법무부 장관을 기소하는 데 주저함이 없이 권력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수사해 정의를 세워 달라”고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