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태풍 ‘타파’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 중대본 2단계 가동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2℃

도쿄 19℃

베이징 11.2℃

자카르타 28℃

정부, 태풍 ‘타파’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 중대본 2단계 가동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제17호 태풍 '타파(TAPAH)' 북상 대비 관계기관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연합(제공 = 행정안전부)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정부가 긴급 점검회의 열고 21일 오전 11시부터 풍수해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2단계를 가동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전 진영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태풍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타파'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직·간접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우선 해안가 등의 안전관리와 위험 상황 시 인명구조를 위한 관계기관의 대책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각 지자체에는 과거 유사 태풍 때 발생한 도심지 침수·하천범람·정전 등이 재발하지 않게 대비책을 차질없이 시행하도록 했다.


특히 집중호우 시 붕괴 위험이 큰 석축·옹벽·급경사지 등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했으며 풍랑에 취약한 수산물 양식시설에서는 정전 피해가 없도록 비상발전장비 등을 사전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진영 장관은 "과거 사례를 보면 가을 태풍이 여름보다 피해 규모가 더 컸던 만큼 관계기관과 지자체에서는 빈틈없이 대비해 달라"며 "국민들도 태풍 영향 기간 중 외출을 자제하고 산사태나 침수 등이 우려되면 미리 대피하는 등 안전에 유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