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인남녀 5명 중 3명 “신조어 사용 부적절”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19.6℃

베이징 11.2℃

자카르타 28.6℃

성인남녀 5명 중 3명 “신조어 사용 부적절”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9.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크루트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온라인 설문조사 플랫폼 두잇서베이 운영업체 두잇과 함께 지난 2~7일 인크루트의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 및 두잇서베이 회원 3862명을 대상으로 ‘신조어 사용 호감’ 설문 결과 응답자 중 64.8%가 ‘부정적’이라고 응답했다고 9일 밝혔다.

신조어 사용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복수응답)는 △신조어가 한글을 파괴한다고 생각해서(39.8%) △세대차이가 생기기 때문(22.3%) △신조어를 이해하지 못해서(17.1%)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부정적인 입장(5.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신조어 사용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이들의 이유는 △신조어를 쓰는 문화가 재밌다(27.6%)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언어(27.3%) △신조어가 한글 발전에 기여한다고 생각(16.7%) △주변에서 많이 쓰기 때문에(12.4%) 등을 제시했다.

연령대 별로 보면 신조어를 긍정적으로 인식한 세대는 20대(49.5%), 30대(34.2%)로 집계됐다. 반면 부정적으로 보는 세대는 60대 이상(76.8%), 40대(70.6%), 50대(66.6%)로 조사됐다.

‘신조어를 어떻게 접하는지’ 물어본 결과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25.4%) △인터넷 방송,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19.3%) △나보다 어린 세대를 통해서(17.6%) △TV/라디오(14.3%) △주변 사람을 통해서(13.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줄임말(26.4%) △초성어(16.7%) △붙임말(14.4%) △야민정음(9.9%) 등으로 신조어를 사용했다.

한글을 보다 널리, 발전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정책에 대해 물어본 결과 △교육확대(31.8%) △지속적인 한글 홍보(28.4%) △신조어 및 비속어 줄이기(22.9%) △무료 한글폰트 개발 및 보급(12.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58%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