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경사과장터 ‘대박’ 예고…개장 첫날 4만명 몰려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문경사과장터 ‘대박’ 예고…개장 첫날 4만명 몰려

장성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3.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1012 농정과-대박난 문경사과장터!! 1
문경시가 12일 ‘문경사과장터’를 개장한 가운데 주요 내빈들이 홍보관 앞에서 축하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제공=문경시
문경 장성훈 기자 = “경북 문경새재에서 아름다운 단풍도 구경하시고 맛있는 사과도 맛보세요.”

13일 문경시에 따르면 12일 문경새재 야외주차장에서 ‘문경사과장터’를 개장해 오는 27일까지 운영한다.

해마다 문경새재에서 성대하게 치르던 문경사과축제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무대행사를 없애고 다양한 볼거리와 풍성한 즐길거리로 새롭게 단장한 ‘문경사과장터’는 개장 첫날 4만명의 구름인파가 몰려 1억원의 사과 판매고를 올려 대박 조짐을 보였다.

많은 사과특판 부스가 조기에 품절돼 사과를 구입하지 못한 관람객을 달래야 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해 문경사과의 인기를 실감했다.

문경사과장터의 대표 품종은 양광과 감홍이다.

양광은 가을을 알리는 품종으로 색깔이 고우면서 신맛과 단맛이 절묘해 여성들에게 사랑받고 있으며 현재 문경은 107㏊를 재배하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 토종 품종인 감홍은 식감과 단맛이 단연 일품이어서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소비층이 두터워지고 있지만 재배기술이 어려워 대부분 문경에서만 재배하는 희귀품종으로 187㏊를 재배해 대한민국의 사과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문경사과장터는 지난해보다 30% 저렴한 가격에 사과를 판매해 소비자들은 부담 없이 맛있는 문경사과를 구입할 수 있다.

사과 따기 체험을 비롯해 다양한 사과관련 체험장을 마련해 관람객의 발길을 잡았고 다양한 문경의 대표 농·특산물도 값싸게 구입할 수 있도록 농·특산물 판매부스도 운영한다.

또 문경사과 홍보관을 설치해 관람객들에게 문경사과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며 문경사과장터의 최고 이벤트인 무료 사과나눔 행사도 개최해 관람객들에게 호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문경사과장터를 준비한 시 관계자는 “이번 사과장터가 축산농가와 과수농가를 동시에 보호하는 뜻깊은 행사가 되기를 기원한다”며 “대한민국 사과산업 발전에 시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