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풍 하기비스 일본 강타…18명사망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태풍 하기비스 일본 강타…18명사망

엄수아 도쿄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0. 13. 1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태풍
13일 태풍 하기비스가 강타해 일본의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가 물에 잠겼다. 소방대원이 침수된 곳을 걷고있다./제공 = 교도
대형 태풍 19호 ’하기비스’가 일본 중심을 강타해 18명이 목숨을 잃었다.

13일 NHK에 따르면 태풍 하기비스가 지난 12일 저녁 일본 열도를 상륙해 강한 폭우를 쏟아내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후 1시30분기준 사망자는 18명, 행방불명자는 13명이다. 부상자는 149명으로 나타났다.

일본 기상청은 수도인 도쿄도를 비롯해 10개 지자체에 대해 특별경보를 발표했다. 특별경보가 내려진 지역은 도쿄도와 시즈오카·사이타마·군마·야마나시·나가노·이바라키·도치기·니가타·후쿠시마·미야기현 등 총 10곳이다.

전국 각지에서 연간 강수량의 30~40%에 해당하는 비가 하루 이틀 사이에 쏟아졌다. 도쿄 인근 가나가와(神奈川)현의 온천 관광지 하코네마치(箱根町)에는 이날 새벽까지 48시간 동안 1001㎜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이번 태풍은 수도권 남서쪽 해상에서 북동쪽으로 시속 30㎞ 속도로 이동했다. 기압이 945 hPa, 풍속은 시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시속60m였다. 수도권 시민들이 느낀 태풍의 체감은 전례없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44m/s이상 55m/s미만의 ‘매우 강한’ 순간 풍속은 1991년 통계작성 이후 처음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치바현 이치하라시에선 자동차가 강풍으로 전복돼 40대 남성이 숨졌다.

기상청은 지난 12일 저녁 브리핑을 통해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이란 점을 강조하며, 생명을 지키기 위해 위험 지역으로 분류된 곳의 주민들은 가까운 대피소로 이동하라고 조언했다.

나리타공항에선 지난 12일 오전 11시부터 항공편이 결항되면서 1500여 명이 공항 터미널에서 밤을 보내야했다. 하네다공항도 이날 오후 2시부터 모든 항공편이 중단됐으며 공항과 도심 등을 연결하는 철도와 버스 역시 중단됐다.

전날 기상청의 발표대로 이번 태풍은 ‘역대급’ 이었다. 기상청은 1958년 시즈오카와 간토 지방을 전멸시키며 1200명을 희생시킨 가노가와(狩野川) 태풍과 비교하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이 도쿄를 지나던 자정께 침수 가능성이 높은 지역의 187만 가구, 약 397만명에 대한 피난 지시가 내려지는 등 총 1300만명에 대해 피난권고·준비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지난달 태풍 피해를 겪었던 치바현 남부는 또다시 정전됐다. 태풍은 13일 정오께 일본 열도를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침수와 정전 피해 복구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정전과 단수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시민들은 태풍 전 슈퍼마켓에 물과 빵 등을 사재기를 하면서 슈퍼마켓마다 품절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