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궁금한 이야기Y’ 세 친구의 뒤바뀐 운명…범인 없는 살인사건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친절한 프리뷰] ‘궁금한 이야기Y’ 세 친구의 뒤바뀐 운명…범인 없는 살인사건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궁금한 이야기 Y

 18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세 친구의 운명을 한 순간에 뒤바꾼 범인 없는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본다.  


[범인 없는 살인 사건] 


지난 1월, 세 친구의 운명은 한순간에 뒤바뀌었다. 세 사람은 오랜만에 모여 늦은 시간까지 천 씨 집에서 술자리를 이어갔다. 그런데 평소처럼 수면제를 먹고 잠이 들었다가 깬 집주인 천 씨의 눈앞엔 믿기 힘든 상황이 벌어져 있었다. 침대 아래 같이 술을 마시던 동네 형님 이 씨가 칼에 찔려 죽은 채 있었고 일행 중 나머지 한 명인 고 씨는 이미 사라진 상태였다. 뭔가 큰일이 벌어졌다고 생각한 천 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 수사 결과, 사건을 신고한 천 씨가 이 씨를 살해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그날 살인 현장에서 사라진 고 씨가 천 씨를 이 씨의 살해범으로 지목했고, 그날의 상황을 상세하게 증언했다. 그러나 술자리 도중 두 명이 심한 말다툼을 했고, 화가 난 천 씨가 칼로 이 씨를 찔러 살해했는데 그 자리에 있으면 자신도 화를 당할 것 같아 도망쳤다는 것이 고 씨의 주장이다. 게다가 수면제를 먹고 잠들어 그 상황을 못 봤다는 천 씨의 주장과 달리 그가 내연녀에게 7차례나 전화를 건 통화기록이 확인되자, 천 씨가 자신의 범행을 자백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한 시골 마을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은 천 씨의 우발적인 범행으로 마무리되는 듯 보였으나, 6개월 후인 지난 8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천 씨가 1심 재판에서 무죄로 풀려나게 된다. 법정에서 천 씨가 자백을 번복했고, 유일한 증인인 목격자 고 씨가 행방불명이 되어 천 씨의 범죄를 증명할 수 없게 됐다. 세 명밖에 없었던 방 안에 죽은 자는 있는데 죽인 자는 없어진 묘한 상황이 된 것이다.   


[천 씨와 고 씨, 두 친구 중 살인자는 누구인가] 


천 씨는 무죄를 받고 풀려난 후에도 집에서 숨어 살 듯이 아무도 만나고 있지 않던 그가 자신의 억울함을 꼭 풀어달라며 제작진에게 얘기를 꺼내놓기 시작했다. 폭력 전과가 있는 자신을 경찰이 범인으로 몰아갔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게다가 그날 밤 다툼이 있었던 것은 오히려 이 씨와 고 씨이며, 자신은 둘이 싸우는 것까지 보고는 수면제를 먹고 잠이 들어 그 이후 상황은 전혀 모른다는 것이다.  


"내가 잘못이 없는데 살인자라 하니까 저 심정은 어떻겠습니까. 나는 이 혐의를 벗고 싶습니다."


피의자 천 씨 


하지만 '궁금한 이야기 Y'가 만난 고 씨는 여전히 천 씨가 살인을 저질렀다며 우리에게 그날의 상황을 자세히 묘사하기까지 했다. 


이날 '궁금한 이야기 Y'는 세 남자의 운명을 가른 그 날, 그 방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누가 거짓을 말하고 있는지 당시 현장을 고스란히 재현해 혈흔과 자상의 위치를 분석하여 그 진실을 파헤쳐본다. 18일 오후 8시 55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