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나혼자산다’ 악성림프종 겪은 허지웅, 뭉클한 감동 선사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친절한 프리뷰] ‘나혼자산다’ 악성림프종 겪은 허지웅, 뭉클한 감동 선사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혼자산다

 '나 혼자 산다' 허지웅이 진심을 담은 공감으로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18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갑작스러운 병마로 힘들었던 허지웅이 그동안의 이야기들을 담담히 드러내 관심이 쏠린다.


19살 때부터 혼자 살아 독립심이 강한 허지웅은 투병 중 아무에게도 의지하지 않고 이겨 내려고 했던 일화를 말한다. 그리고 자신이 잘못 생각했던 것을 후회하며 '도움받는 용기'의 필요성을 강조해 시청자들을 감동케 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자신의 경험과 깨달음을 토대로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 함께 공감한다. SNS로 날아온 가슴 아픈 사연들에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을 담아 속 깊은 메시지를 보낸다고. 과연 그가 전한 마음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허지웅이 마음을 다스리는 독특한 방법이 있다고 해 시선을 끈다. 어디서든 화가 나면 그만의 손짓으로 스트레스를 해소, 진짜로 효과를 느끼고 있다고 해 안방극장의 신기함을 자아낸다.


이처럼 많은 사람의 응원을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난 허지웅의 새로운 이야기는 따뜻한 금요일 밤을 선물한다. 


1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