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삼시세끼 산촌편’ 염정아·윤세아·박소담, 마지막 만찬 나눈다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친절한 프리뷰] ‘삼시세끼 산촌편’ 염정아·윤세아·박소담, 마지막 만찬 나눈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시세끼 산촌편

 '삼시세끼 산촌편'의 마지막 페이지가 채워진다.


18일 방송될 tvN '삼시세끼 산촌편' 최종회에서는 끝까지 산촌 감성이 가득 담긴 따뜻한 웃음을 전한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맏언니 염정아는 "마지막 밤인데 이런 식으로 할 거야? 언니랑 놀아야지"라며 동생들을 모으는가 하면, 이제 '정아월드'에서 해방이라며 웃는 윤세아에게 말끝을 흐리고 대답하는 모습 등 아쉬움이 묻어나온다. 


윤세아와 박소담 또한 마지막 밤이 가는 것에 대해 애틋함을 드러냈다는 후문. 산촌 식구들의 마음이 보는 이들에게도 그대로 전달되는 가운데, 염가네 석쇠 구이집 오픈이 예고돼 관심을 높인다. 과정은 쉽게, 맛은 깊게 만들어 낸 석쇠 닭갈비가 역대급 비주얼로 행복한 저녁 시간을 만들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증폭된다.


평소 남다른 큰 손을 자랑해온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의 마지막 만찬 또한 관전 포인트다. 늘 긍정 에너지가 넘치는 세 사람은 열정과 자신감을 탑재하고 양과 맛 모두 넘치는 식사를 준비한다. 특히 맷돌로 콩 갈기에 나서는데 세숫대야까지 등장, 여전한 큰 손 매력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파워 맷돌링'으로 탄생한 맛있는 아침 식사부터 정든 닭들과 나누는 작별 인사, 그리고 아직 끝나지 않은 염정아의 도전 등 풍성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 뿐만 아니라 도시 사람이 된 산촌 식구들의 뒤풀이 현장도 깜짝 공개되며 색다른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연출을 맡은 양슬기 PD는 "뜨거운 태양 아래 처음 '세끼 하우스'에 발을 들였던 멤버들은 이제 찬 바람 쌩쌩 부는 가을의 '세끼 하우스'에서 마지막 날을 맞는다. 끝까지 충만하게 산촌을 누리는 세 사람의 마지막 이야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18일 오후 9시 1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