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궁금한이야기Y’ 스타 BJ, 전 여자친구에 흉기로 위협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궁금한이야기Y’ 스타 BJ, 전 여자친구에 흉기로 위협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2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궁금한이야기Y'
'궁금한이야기Y'가 스타 BJ 박모씨의 실체를 폭로했다.

18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스타 BJ 박씨의 실체를 집중 조명했다.

박씨의 전 여자친구는 "커플 간에 '너는 몇 명 사귀어봤어?'라고 물어 볼 수 있지 않냐. 그런 얘기를 하다가 '걔랑 잤어?'라고 묻길래 '아니야 안 잤어'라고 했더니 '거짓말 하지마'라고 하더라. 그래서 '아 됐어 그냥 갈래'라고 했더니 바로 조그만 칼을 갖고 오더니 (내 몸에) 대더라"라고 박씨에게 위협당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이어 "(박씨가) '말하라고'라면서 소리를 질렀다. 진짜 찌를 것 같아서 너무 무서웠다. 하지 말라고 소리 질렀는데 이미 피가 나고 있었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걔(박씨)는 한 번도 벌을 받은 적이 없다. 좀 나아진 줄 알았는데 더 심해졌더라. 다음 사람을 만나면 걔는 진짜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이후 전 여자친구는 박씨를 신고했다. 그러나 박씨는 영장실질심사를 하루 앞둔 날에도 라이브 방송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BS '궁금한이야기y'는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뉴스 속의 화제, 인물을 카메라에 담아 이야기의 이면에 숨어있는 'WHY'를 흥미진진하게 풀어주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