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성연쇄살인사건 담당 형사가 허수아비에 쓴 문구는?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5.1℃

베이징 6℃

자카르타 33℃

화성연쇄살인사건 담당 형사가 허수아비에 쓴 문구는?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10. 21. 2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화성연쇄살인사건 담당 현사들이 허수아비에 쓴 문구에 대해 누리꾼의 관심이 급증했다.

21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안현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제작진은 '화성 연쇄 살인사건' 수사 당시 형사들이 자신들의 심경을 담아 허수아비에 적어 둔 문구는?"이라는 문제를 냈다.

멤버들은 "조만간 봐" "밥은 먹고 다니냐" "잡히면 네가 허수아비가 된다" 등 오답을 외쳤다.

이어 김숙은 프로파일러 이수정 교수에게 전화 찬스를 했고, 문제를 들은 이수정 교수는 "갑자기 생각이 안 난다"라면서도 "너도 한번 당해봐라 이런 얘기 아니었을까?"라고 말했다.

이수정 교수에게 힌트를 얻은 김숙은 "너도 한번 당해봐라"라고 외쳤지만 이 역시 오답이었다.

이에 제작진은 자수하지 않으면 이렇게 될 것이다'라는 의미다"라고 힌트를 제시했다.

이를 들은 민경훈은 "자수하지 않으면 사지가 썩어 죽는다"라고 외쳐 정답을 맞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