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노르웨이, 해기사 면허 상호인정 등 해운협력 강화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5.1℃

베이징 6℃

자카르타 33℃

한국-노르웨이, 해기사 면허 상호인정 등 해운협력 강화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
사진=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22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제6차 한국-노르웨이 해운협력회의’를 열고 양국간 해운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노르웨이는 조선·해운 분야의 대표적인 선진국으로 지난해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선박 개발에 성공하는 등 첨단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6위의 선대를 보유한 해운 강국이다.

해수부는 지난 2012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해운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매년 정기 협력회의와 세미나를 개최해 양국 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이번 해운협력회의는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개국 순방의 후속조치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과 비르깃 로이랜드 노르웨이 통상산업수산부 해운국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해 지난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논의하기로 합의한 친환경 해운정책을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자율운항선박 등 해운분야의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도 논의한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한국-노르웨이 해기사 면허 상호인정 협정’도 체결한다. 이번 협정 체결로 총 40개 국가에서 우리나라의 해기사 면허가 인정받게 됐다.

또한 양국은 오는 23일 부산 해운대 파크하얏트 호텔에서 ‘한국-노르웨이 그린쉽 세미나’를 열고 친환경 해운과 해운분야 스마트화에 관한 논의도 이어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