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데이식스 “박진영PD, ‘스위트 카오스’ 타이틀곡명 먼저 던져주셨다”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데이식스 “박진영PD, ‘스위트 카오스’ 타이틀곡명 먼저 던져주셨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데이식스/사진=정재훈 기자

 그룹 데이식스(DAY6)가 박진영 프로듀서가 타이틀곡 ‘스위트 카오스’를 극찬했다고 밝혔다.


데이식스의 정규 3집 ‘더 북 오브 어스 : 엔트로피’(The Book Of Us : Entropy)의 쇼케이스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데이식스는 “박진영 프로듀서가 타이틀곡을 좋아 해주셨다. 이번 곡도 너무 좋다고 극찬해주시면서 뮤직비디오에도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다. PD님께서 타이틀곡 제목을 먼저 던져주셨다. ‘이런 콘셉트로 써보면 어떨까’라고 이야기를 해주셨다. 그런 적이 처음이라 매우 좋았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7월 미니 5집 ‘더 북 오브 어스 : 그래비티’(The Book of Us : Gravity)에 이은 ‘더 북 오브 어스’ 시리즈로, 3개월만에 발표한 앨범이다.


지난 앨범에서는 관계의 시작점에서 느끼는 끌림과 설렘을 표현했다면, 이번에는 무질서도를 의미하는 이과적 개념 ‘엔트로피’를 차용해 잔잔하던 일상을 뒤흔든 사랑의 감정을 노래했다.


‘더 북 오브 어스 엔트로피’는 데이식스의 색일 입힌 80년대 LA 메탈, 디스코, 라틴 팝, 보사노바, 레게 등 다양한 장르로 가득 채웠다. 첫 트랙부터 6번 트랙까지 사랑이 깊어지는 단계, 7~11번 트랙에는 관계가 냉각되는 과정으로 구성해 감정의 양면성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스위트 카오스’(Sweet Chaos)는 나의 세상은 무질서해졌지만, 사랑에 빠져 혼란마저 달콤하게 느끼는 역설적 감성을 담은 곡이다. 그동안 데이식스의 타이틀곡 중 가장 빠른 템포의 곡이다.


한편 데이식스의 정규 앨범 ‘더 북 오브 어스 : 그래비티’는 오늘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