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5개월 임기 남기고 사임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5.1℃

베이징 6℃

자카르타 33℃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5개월 임기 남기고 사임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7080330850001300_P4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2017년 3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청사에서 열린 4기 방통위 첫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방통위 국감이 끝난 21일 밤 사의를 표명했다. 5개월 임기를 남기고 사퇴를 공식화했다.

이날 오후 10시경 고삼석 위원은 방통위 종합감사가 끝난 직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박수 칠 때 떠나라!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밝혔다.

그는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으로 6번째, 그리고 재임 중 마지막 국회 국정감사를 모두 마쳤다”며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로부터 직접 감독을 받는 국정감사는 행정부의 가장 중요한 일 가운데 하나다. 국감이 끝나서 이제 조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매듭을 지을까 한다”고 말문을 뗐다.

고 상임위원은 “방통위 상임위원으로 5년 5개월 동안 재직했다. 이쯤에서 상임위원의 직을 내려놓으려고 한다”며 “몇 개월 남은 임기를 채우는 것 보다는 역량있는 분이 새로 오셔서 새해 업무계획을 세우고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자리를 비워 주는 것이 저의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후임자가 임명되는대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가서 저 자신을 돌아보고 숙성시키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며 “‘깨어있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더욱 열심히 성원하겠다. 그 동안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은 것 같다. 저에게 보내주신 관심, 격려, 사랑은 잊지 않겠다. 진심으로 고마웠다는 말씀으로 작별인사를 대신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