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컴모빌리티-부산 진구, 부산 최초로 IoT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 제공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5.1℃

베이징 6℃

자카르타 33℃

한컴모빌리티-부산 진구, 부산 최초로 IoT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 제공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컴
(왼쪽부터)최천우 한컴모빌리티 공동대표이사와 서은숙 부산 진구청장이 IoT 공유주차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한컴그룹
한컴모빌리티가 최초로 부산 진구에 IoT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컴모빌리티와 부산 진구는 IoT 공유주차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한컴모빌리티는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 진구의 거주자 우선주차구역 일부를 대상으로 주차면에 대한 실시간 정보 제공부터 예약, 결제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추진한다.

한컴모빌리티는 국내 최초로 개발한 IoT 레이더(Radar) 센서와 CCTV를 융합한 ‘IoT 기반 통합 공유주차 서비스’ ‘말랑말랑 파킹프렌즈’를 활용해 공유주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운전자들은 말랑말랑 파킹프렌즈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차면 정보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주차된 차량의 상태도 CCTV로 확인할 수 있어 보다 안전한 주차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주차 비용 정산도 앱을 통해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하며, 앱 사용이 어려운 구민에게는 전화 결제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부산 진구 역시 주차센서와 CCTV를 활용하여 효율적인 부정주차 단속이 가능해지는 것은 물론, 기존 주차면을 활용한 주차난 해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어 예산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게 된다.

부산 진구 관계자는 “이번 IoT 기반 공유주차 사업을 통한 실시간 주차정보 제공, 빅데이터 수집 및 분석, 지역 내 주차난 해결 등으로 데이터 기반의 주차 행정을 펼칠 수 있어 불법주차 문제를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시범사업을 마친 후, 문제점을 보완하여 내년 2월부터 부산 진구 내 모든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에 전면시행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컴모빌리티 관계자는 “그 동안 서울시를 중심으로 전개해온 공유주차 서비스의 사업성과 효율성을 인정받아 부산 지역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하게 됐다”며 “향후 부산 진구의 주차 및 교통 정책에 부합하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구민들의 주차 편의성 향상은 물론, 부산 전 지역으로 서비스가 확장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