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일본수출규제 정부 대응, 기대 이상 성과”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정세균 “일본수출규제 정부 대응, 기대 이상 성과”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세균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세균 의원과 참석자들이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당·정·청 상황점검 및 대책위원회 4차 회의에 앞서 파이팅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정세균 위원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연합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23일 “지난 7월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이후 우리 정부는 즉각 대응 및 민·관협력으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당·정·청 상황점검 및 대책위원회 4차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위원장은 “그동안 우리 정부는 아베 정부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 한편 국내 기업들의 어려움 해소와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수출규제 관련 3대 품목에 대해선 국내 생산 확대와 관련 기관의 행정절차를 신속히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위원장은 “공장 증설과 신규 공장 건립 시간을 단축해 멀지않은 시기에 생산능력이 2배 정도 확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정 위원장은 “일본 의존형 소부장 산업의 위험성을 인식하게 되며 대·중소기업과 수요·공급기업 사이 공동 연구개발(R&D) 관계가 확대되며 산업 생태계가 발전하는 것은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긴장을 늦추지않고, 국내생산 확충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일본과의 무역관계 정상화를 위해서도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면서 “소재·부품·장비 산업에서 대·중소기업간 공동 R&D 등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선순환적 기업 생태계 조성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