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패스트트랙 분수령…한국당 같은 주장 반복시 다른 선택 고민”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0.1℃

베이징 7.7℃

자카르타 27.4℃

이인영 “패스트트랙 분수령…한국당 같은 주장 반복시 다른 선택 고민”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오늘도 똑같은 주장을 반복하면 다른 선택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선거법과 검찰개혁 관련한 여야 협상이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선거법 개정안 관련 ‘3+3’(각 교섭단체 원내대표+의원 1명)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선거법 관련해 원내대표 협상을 시작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여부가 핵심”이라면서 “한국당의 입장을 청취하겠지만 전향적 입장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검찰개혁 법안 실무협상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실무협상이 공수처 설치에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 법안의 본회의 부의 시한이 앞으로 닷새 남았다”면서 “패스트트랙에 따른 법안 처리는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선택사항이 아니다. 언제까지 한국당의 일방적 주장만 듣고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숙고의 시간이 끝나고 실행의 시간 임박하고있다”면서 “오늘 한국당은 새로운 제안을 갖고 와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