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북한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 두고 온도차…“대화시급”vs“정책수정”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5.1℃

베이징 6℃

자카르타 33℃

여야, 북한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 두고 온도차…“대화시급”vs“정책수정”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 "유감…남북교류 협력 대화 시급"
한국당 "굴종적 대북정책 참사 중단돼야"
북한 김정은,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
여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금강산 관광지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것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유감을 표시하며 남북 교류와 협력을 위한 대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를 수정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남북 교류와 평화의 대표적 상징인 금강산 관광인 만큼 북측의 조치는 안타깝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북제재와 북·미대화의 난항이라는 어려움 앞에 남북교류가 일정 부분 답보상태에 놓인 한계도 있었다”고 진단했다.

특히 이 대변인은 “오랜 시간의 반목과 갈등을 봉합하고 화합하는 길에는 남북 모두의 인내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남과 북은 차분한 진단과 점검을 통해 남북 상호 간 교류와 협력을 진척시키기 위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주체로서 그 역할을 묵묵히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여실히 드러났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안이하고 속없는 대북 정책을 할 동안 북한은 핵미사일을 구축할 시간을 벌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은 더는 문재인 정권의 대북 쇼에 속지 않는다”면서 “굴종적 대북정책으로 인한 참사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그려야 할 청사진은 ‘북한의 밝은 미래’가 아닌, ‘대한민국·한반도의 밝은 미래’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역시 문재인정부의 안일한 대북인식, 소극적인 대응 등을 지적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김정은의 금강산 철거 발언은 문 대통령의 안일한 대북인식 한계만 보여줬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긋기 행보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면서 “진전되지 않는 북·미협상과 끊임없는 미사일 발사 속에서 오히려 북한의 안보위협은 높아지고만 있다”고 우려했다.

또 최 수석대변인은 “20대 국회 마지막 시정연설에서도 문 대통령의 안일한 대북인식은 여실히 나타났다”면서 “올바른 남북관계는 정확한 현실인식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남북경협에 소극적인 우리 정부를 향해 강한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면서 “강한 압박을 통해 제제 해제의 물꼬를 트려는 목적으로 비춰진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금강산 관광시설은 남북교류 협력의 ‘씨나락’”이라며 “내년 농사를 위해 남겨둔 볍씨이자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을 철거하는 것은 섣부른 결정”이라고 꼬집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참으로 개탄스러울 따름”이라면서 북측의 조치를 비난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북한은 남한에 분풀이나 할 때가 아니다. 금강산은 겨레의 공동자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남북 상생의 길로 나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