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위사업청, 사천 ㈜조일 방문 39차 다파고 실시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5.1℃

베이징 6℃

자카르타 33℃

방위사업청, 사천 ㈜조일 방문 39차 다파고 실시

신성기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소기업의 절충교역 참여확대 방안 논의
방위사업청 39차 다파고
방위사업청이 23일 사천시 소재 ㈜조일에서 제39차 다파고를 실시한 가운데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오른쪽 세번째)과 김영태 조일 대표이사(왼쪽 네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방위사업청
사천 신성기 기자 = 방위사업청은 23일 경남 사천시에 소재한 ㈜조일에서 제39차 다파고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다파고’는 방산수출 원스톱지원을 위해 청장을 비롯한 방위사업청 주요 직위자가 매주 기업을 찾아 실시하는 수출 상담으로 기업이 제기한 의견에 대해 검토의견과 제도개선 추진계획을 7일 이내에 답변하는 것이다.

다파고(DAPA-GO)의 영문 뜻은 ‘방위사업청(DAPA)이 산업 현장에 직접 찾아가서(GO), 업계의 애로사항에 속 시원하게 답하고, 우리 방산업체가 해외에서 활발하게 다 팔고 다닐 수 있도록 무엇이든 지원하겠다’는 중립적 의미다.

이날 방문한 ㈜조일은 1985년 설립 이후 한국군이 운용 중인 주요 항공 무기체계(T-50 고등훈련기·수리온·소형무장헬기 등), 항공기용 엔진, 위성에 탑재되는 정밀 기계가공 부품 등을 생산·납품하고 있다.

특히 정밀 기계가공 분야의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항공분야 해외 주요업체(보잉·에어버스 등)에 항공기 동체 부품류를 공급하고 있으며 해외 방산시장 진출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왕정홍 청장은 이날 김영태 조일 대표이사 등 주요 임직원과 간담회를 실시하면서 수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영태 대표는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무기 등을 구매할 때 그 반대급부로 기술이전, 부품 제작 수출, 군수지원 등을 받는 절충교역은 해외업체에 대한 중장기 수출물량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기회”라며 “절충교역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이 참고할 수 있도록 성공·실패 사례를 제공하는 등 절충교역 참여전략 수립에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김 대표는 이어 “중소기업이 보다 다양한 분야의 절충교역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대외 인지도와 품질관리 체계 등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대·중견기업과 연계해 참여하는 방안이 유리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왕정홍 청장은 “보다 많은 중소기업 대상으로 업체별 장·단점 분석과 절충교역 참여 노하우를 제공하기 위한 1대 1 맞춤형 컨설팅을 시행하는 한편 절충교역에 참여하지 못한 업체에 대해서도 향후 참여 시 참고할 수 있도록 미 선정된 사유, 보완 필요 사항 등을 디브리핑(Debriefing)하는 방안을 검토·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왕 청장은 “중소기업과 대·중견기업의 공동참여 활성화 등 보다 많은 중소기업이 수혜를 가질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적극 검토·마련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다파고 활동을 통해 수출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업계가 체감할 수 있는 제도개선을 속도감 있게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