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주서 파킨슨병 치료약 부작용 발견, 충동장애조절에 악영향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4℃

도쿄 5.3℃

베이징 -4.9℃

자카르타 26℃

호주서 파킨슨병 치료약 부작용 발견, 충동장애조절에 악영향

이대원 시드니 통신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9.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작용에 취약한 사람을 미리 알기는 불가능
중독성 행동으로 재정적인 문제나 관계 붕괴를 초래하기도
"약 6명 중 1명은 과도한 성욕과 쇼핑 중독에 빠질 수도"
Queensland_Institute_of_Medical_Research
퀸즐랜드 의학연구소는 뇌의 도파민 수치를 높이는 용도로 쓰이는 파킨슨 치료 약이 약 6명 중 1명에게 중독성 행동을 유발한다는 것을 발견했다.(사진-위키미디어)
호주 연구진이 파킨슨병 치료약의 부작용을 밝혀냈다. 치료약이 충동 장애조절에 악영향을 끼쳐 환자를 도박·폭식·과도한 성욕·쇼핑 중독 등에 빠지게 할 수 있게 한다는 연구 결과다.

호주 공영방송 에이비시(abc)의 지난 2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퀸즐랜드 의학연구소는 뇌의 도파민 수치를 높이는 용도로 쓰이는 파킨슨 치료약이 약 6명 중 1명에게 중독성 행동을 유발한다고 밝혔다.

파킨슨병은 퇴행성·진행성 질환으로 뇌에서 도파민이 생성되는 신경세포에 영향을 미친다.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일반적으로 뇌 도파민 농도가 낮아서 뇌의 도파민 수치를 높이는 것이 주된 치료 방법이다. 이 치료법은 대부분의 환자에게 효과적이지만 약 6명 중 1명은 충동 조절을 못하는 부작용을 겪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 모슬리 퀸즐랜드 의학연구소 신경정신과 전문의는 “이런 중독성 행동을 유발하는 사람들의 뇌 구조와 그렇지 않은 사람들의 뇌 구조가 도파민 함유 의약품과 상호작용하는 방식에 차이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이들 중 누구도 진단 전 중독성 행동을 한 적이 없으며 도파민 대체 약물로 치료를 시작한 후 이런 증상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연구진에 의하면 어떤 개인들이 이런 끔찍한 부작용의 위험에 처해 있는지 예측할 방법은 없다. 호주에는 약 8만2000명의 파킨슨병 환자가 있고 대부분이 65세 이후에 진단을 받지만 약 18%는 50세 미만의 성인이라는 게 호주 파킨슨병 환자 모임의 설명이다. 모슬리 박사는 “이런 장애는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과 그 가족들에게 또 다른 타격”이라면서 “일부 개인들은 해로운 행동들로 인해 재정적인 문제나 관계 붕괴를 겪기도 한다”고 우려했다.

이번 연구는 브리즈번 세인트앤드루스 전쟁 기념병원에서 파킨슨병 환자 5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확산 자기공명영상법(MRI)이라고 불리는 첨단 뇌 영상 방법을 사용했으며 개별 환자들이 어떻게 충동적이고 위험을 감수하는 행동을 하는지 실시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환자들은 가상 카지노에서 도박에 참여하도록 요청받았으며 뇌 영상, 가상 카지노에서의 행동, 도파민 대체 의약품의 효과를 결합해 충동 조절 행동에 취약한 사람들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는 도파민 부작용으로 어떤 개인이 유해한 행동을 일으킬 위험이 있는지를 판단하기 위해 미래에 뇌 이미징과 컴퓨터 기반 테스트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연구 공동 저자인 마이클 브레이크 스피어스 교수는 “이번 결과가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증후군(ADHD)뿐만 아니라 알코올·약물 중독과 같은 충동성으로 특징지어지는 다른 정신 질환 연구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