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연걸 1조7000억에도 못 사는 중국 국적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7.9℃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이연걸 1조7000억에도 못 사는 중국 국적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1. 1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 재산 기부 조건 귀화 신청 두 차례나 거절당해
중국인들은 외국 국적을 유난히 좋아한다. 특히 미국이나 캐나다, 유럽 국적은 말할 필요조차 없다. 연예인들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당연히 이들 국가의 국적을 많이 취득하고 있다. 국적을 취득한 연예인들을 일일이 셀 수가 없을 정도이다.

이연걸
중국 국적 회복의 원망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리롄제./제공=진르터우탸오.
하지만 중국의 검은 머리 외국인의 귀화나 국적 회복은 쉬운 일이 아니다. 거의 불가능하다고 해도 좋을지 모른다. 사례를 살펴보면 잘 알 수 있다. 중국의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바로 궁푸 스타 리롄제(李連杰·56)를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

그는 데뷔 이후 미국 진출을 늘 염두에 두고 있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역시 중국 국적을 버리고 미국 시민이 되는 것이었다. 결국 싱가포르 국적으로 갈아 탄 다음 미국 시민이 될 수 있었다. 그는 이후 모든 것을 이뤘다. 굳이 미국 국적을 가지고 있을 필요가 없었다. 급기야 다시 싱가포르 국적을 취득한 후 중국인이 되려는 노력을 시도했다.

하지만 별 것 아닌 듯한 중국 국적 취득은 의외로 어려웠다. 두 번이나 당국으로부터 거절을 당했다. 사후 자신의 전 재산인 100억 위안(元·1조7000억 원)을 기부하겠다는 조건을 내걸었는데도 그랬다. 지금은 거의 포기 상태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비슷한 입장인 스타들은 그 외에도 또 있다. 바로 홍콩의 유명 스타 전쯔단(甄子丹·56)과 청룽(成龍·65)의 아들인 팡쭈밍(房祖名·37)을 꼽을 수 있다. 미국 국적을 버리고 중국 국적을 취득할 계획이나 원망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일부 중국의 누리꾼들이 이들의 곤혹스런 입장을 보면서 “세계에서 가장 취득하기 어려운 게 중국 국적이다”라는 우스갯소리를 하는 것은 다 까닭이 있는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