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마불사’ 중국 자동차 시장 판 바뀔 조짐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8.9℃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대마불사’ 중국 자동차 시장 판 바뀔 조짐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2.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장 급속 악화되면서 구조조정 될 상황
금세기 들어 승승장구하면서 대마불사의 블루오션으로 인식되던 중국의 자동차 시장이 최근 급격한 경기 악화로 판이 뒤바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악화된 현 상황을 견디지 못하고 구조조정의 위기에 직면한 것이 조만간 대격변을 예상케 한다. 약 400여개에 이르는 토종 및 외국 메이커들은 생존을 위한 다각도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으나 현실은 절망적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리판
조만간 도산할 것으로 확실시되는 충칭의 자동차 메이커 리판의 공장 전경. 정문 풍경이 스산하기만 하다. 구조조정설에 휩싸인 중국 자동차 시장의 현실을 잘 말해주는 듯하다./제공=징지르바오(經濟日報).
이 같은 비관론은 시장 실적이 잘 말해주고 있다. 관영 신화(新華)통신을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지난 10월 중국의 신차 판매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4.0% 줄어든 228만4000대를 기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는 16개월 연속 전년 실적을 밑도는 것으로 시장 상황이 암울하다는 방증이다.

향후 전망 역시 어렵다. 현재 중국 경제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으로 상당 부분 망가져 있다. 올해 경제성장률이 6%를 밑돌 가능성이 높다는 외신의 보도가 상당히 신빙성을 지녔다. 중국인들의 경제 사정도 나빠져 자동차 구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언감생심이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실제로도 향후 전망이 어둡다. 항간에는 수년 동안 시장 상황이 지속적으로 더 악화될 것이라고 비관한다. 베이징에서 자동차 딜러로 활동하고 있는 둥쥔(董軍) 씨는 “그동안의 중국 자동차 시장은 사실 비정상이었다. 경제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너 나 할 것 없이 자동차 구입에 올인했다. 이런 경향은 경제가 좋다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급변했다. 급격히 나빠지고 있다. 게다가 상당수의 개인 자산은 부동산에 묶여 있다”면서 당분간 중국 자동차 시장이 최악의 부진에서 허덕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에서 철수하는 글로벌 메이커와 도산에 직면한 토종 업체들이 속출하는 현실 역시 비관론을 부추긴다. 철수에 나서는 글로벌 메이커의 경우 한때 승승장구하던 현대자동차가 대표적이다. 중국 법인인 북경현대가 인도네시아로 생산 설비를 대거 이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분위기로 보면 앞으로 철수에 나설 업체들은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외 토종 업체들은 상당수가 올해 내에 문을 닫을 업체들로 지목되면서 살생부에까지 오르는 곤혹스러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이들 중 충칭(重慶)의 대표 기업인 리판(力帆)은 무리한 시장 참여로 인해 도산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중국 자동차 시장은 지난 세기 말부터 대략 30여 년 동안 태평성대를 구가해온 바 있다. 자동차 딜러들이 움직이는 중소기업으로 불리던 것이 불과 수년 전까지의 현실이었다. 하지만 상황은 변했다. 시장을 떠받들던 경제도 이제는 영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시장의 구조조정은 필연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