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패스트트랙 관련 한국당 첫 출석…“여권 권력 장악, 역사가 심판할 것”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1℃

베이징 -3.7℃

자카르타 27.8℃

나경원, 패스트트랙 관련 한국당 첫 출석…“여권 권력 장악, 역사가 심판할 것”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검찰 출석<YONHAP NO-2822>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해 13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수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남부지검에 출석하면서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한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에 대해 역사는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 자유 의회 민주주의를 위해 저와 자유한국당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못 나오게 직접 지시한 것이냐는 질문과 진술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고소·고발된 의원은 모두 110명이고 그중 한국당 의원은 60명이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 중 처음으로 검찰의 소환 요구에 응했다.

이에 앞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여영국·추혜선 의원은 전날 서초동 대검찰청을 찾아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패스트트랙 수사를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