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현준 국세청장, “소규모 법인 세무조사 부담 적극적으로 축소”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1℃

베이징 -3.7℃

자카르타 27.8℃

김현준 국세청장, “소규모 법인 세무조사 부담 적극적으로 축소”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세청,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세정지원 간담회 개최
국세청,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세정지원 간담회 개최1
국세청은 13일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에서 세정지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현준(앞줄 왼쪽 네번째) 국세청장은 “소규모 법인의 세무조사 부담을 적극적으로 축소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이 참석자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국세청
김현준 국세청장은 13일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해 중소기업이 본업에만 전념할 수 있는 경영환경이 조성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날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를 방문, 중소기업 대표 등과 세정지원 간담회를 열고 “일자리창출 기업에 대한 정기조사 선정 제외를 적극 실시하하고, 납세협력의무를 성실히 이행한 일정규모 이하 소규모 기업에 대해서는 정기조사는 물론 비정기조사도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김 청장이 직접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납세자의 어려움을 정확히 파악, 효과적인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김 청장은 간담회에서 납세담보 면제요건 완화, 성실히 협조하는 납세자에 대한 조사 조기 종결 등의 세정지원 방안을 설명했다고 국세청은 전했다.

국세청은 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및 혁신성장 기업에 대한 납기연장, 세무조사 유예 등의 세정지원 방침에 대해서도 상세히 안내했다고 덧붙였다.

국세청은 향후 현장 중심의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납세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