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빚쟁이로 몰락한 완다ㆍ헝다, ‘사치금지령ㆍ출국금지’ 中재벌들 수난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1℃

베이징 -3.7℃

자카르타 27.8℃

빚쟁이로 몰락한 완다ㆍ헝다, ‘사치금지령ㆍ출국금지’ 中재벌들 수난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3.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부는 출국 금지 조치도 받아
금세기 들어 직면하게 된 최악의 경제 상황으로 중국 재벌들이 ‘최고 빚쟁이’로 전락하고 있다. 일부는 출국 금지 등의 형사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고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경우 너무 과도한 빚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할 재벌들이 나올 가능성도 없지 않다.

중국 재계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13일 전언에 따르면 중국 재벌들은 그동안 거품 속에서 헤엄을 쳤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다. 미국에 필적할 내수 시장 덕에 덩치를 키우면서 자신들이 소유한 기업의 사세도 확장했으나 이면에는 엄청난 빚이 초래한 부채 거품이 폭발 직전인 상황에 직면했다.
왕젠린
중국의 최고 빚쟁이로 전락한 것으로 알려진 왕젠린 완다그룹 회장(왼쪽)과 쉬자인 헝다그룹 회장./제공=검색엔진 바이두(百度).
한때 미국의 부호들 뺨치던 내로라하는 재벌들의 현재 상황은 참담하다. 재벌의 대명사로 유명했던 왕젠린(王健林·65) 완다(萬達)그룹 회장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기세가 조프 베조스 아마존 회장을 뛰어넘을 것처럼 대단했으나 지금은 “아, 옛날이여”를 부르짖어야 하는 신세다. 부동산을 주 업종으로 하는 완다가 지고 있는 부채가 무려 1조위안(元·170조원)이 넘는 탓에 중국 내 최고의 빚쟁이로 전락해 버렸다. 언론에서 그를 서우푸(首富·최고 부자)가 아닌 서우푸(首負)로 부르는 까닭이다. 회사가 빚잔치를 하고 나면 세계를 통틀어 최고 빚쟁이가 될 수도 있다는 전언이다.

아버지의 재력을 믿고 돈을 물 쓰듯 했던 아들 왕쓰충(王思聰·31)은 최근 법원으로부터 ‘사치 금지령’이라는 이색 명령을 받았다. 최근 들어서는 그의 하루 식대가 60위안(1만원)에 불과하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알려진 빚 역시 수십억위안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은 세간으로부터 부전자전이 따로 없다는 욕을 먹는다.

유럽의 축구 3대 리그가 부럽지 않은 슈퍼리그의 헝다(恒大) 팀을 보유하고 있는 헝다그룹의 쉬자인(許家印·61) 회장의 상황도 기가 막히다. 1조위안 가까운 빚을 상환하지 못해 법원으로부터 출국 금지 조치를 받았다는 소문에 휩싸여 있다. 수년 전부터 그의 회사는 부도설의 와중에서 고전 중이라는 보도가 홍콩 언론에서 꾸준히 나돌았다.

이외에도 부채로 허덕이는 중국의 재벌들은 하나 둘이 아니다. 왕젠린 완다 회장보다 그다지 나을 것이 없다고 단언해도 괜찮다. 이와 관련해 베이징의 정보통신기술(ICT) 평론가인 저우잉(周穎) 씨는 “중국 경제는 그동안 부동산과 ICT 분야 업체들이 거품 속에서 성장하면서 덩치를 키워 왔다. 하지만 이제는 진면목이 드러나고 있다. 앞으로 도산하는 기업들이 속출할 것이다. 당연히 이들 기업을 소유한 기업인들은 빚쟁이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면서 중국 재벌들이 엄혹한 현실에 직면하고 있음을 알렸다.

대체로 거품 속에서 경제가 승승장구했다고 좋을 중국 재벌들의 봄날은 완전히 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