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스코, 석탄공급사 호주 ‘얀콜’과 공생펀드 조성… 기업시민 확대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8.9℃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포스코, 석탄공급사 호주 ‘얀콜’과 공생펀드 조성… 기업시민 확대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EM'… 사회발전 위한 '한걸음 더' 뜻 담아
양국 장학사업, 안전·환경개선 사업에 중점
첫해 원주민 광산 맞춤형 교육후 채용연계
최정우 회장, 양국 민간경협강화 방안 논의
clip20191113165910
포스코는 13일 호주 시드니에서호주 석탄공급사인 얀콜은 ‘GEM(Go Extra Mile) 매칭펀드 스폰서십’ 협약을 체결하고, 양국 지역사회 발전과 강건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생의 가치창출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라인홀트 슈미트 얀콜 CEO, 후춘 왕 얀콜 부회장, 로스 켈리 클론타프 재단 이사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강성욱 포스코 원료1실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제공 = 포스코
포스코가 호주 연료공급사와 매칭펀드 조성을 통해 호주 지역사회 내에도 그룹 경영이념인 ‘기업시민’ 공생가치 창출에 나선다.

포스코는 13일 호주 시드니에서 글로벌 원료공급사 호주 야콜과 ‘GEM 매칭펀드’ 협약을 체결하고 양국 지역사회 발전과 강건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라인홀트 슈미트 얀콜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GEM은 보석이라는 사전적 의미 외에 기업시민 포스코가 사회발전에 한 걸음 더 나아간다(Go Extra Mile)는 뜻도 담고 있다.

세계 3위의 석탄공급사인 얀콜은 포스코가 1981년 호주에 최초로 투자한 마운트 쏠리 광산의 합작 파트너로, 포스코에는 2006년부터 안정적으로 양질의 석탄을 공급해 오고 있다.

포스코와 얀콜은 일대일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매년 미화 5만달러씩 출연해 10만달러를 조성해 양국에 1년씩 번갈아 지원할 계획이다. 조성된 기금은 지역 장학사업, 안전 및 환경 개선활동, 협력사 교육지원 등 지역사회 발전과 강건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활동에 사용해 단순 기부활동과 차별화 할 방침이다.

양사는 내년 첫해 사업으로 호주 원주민 후원단체인 클론타프 재단과 함께 원주민 취업연계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재단이 지원하는 학생중 일부를 선발해 1년 동안 채광, 광물이송 등 광산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후 얀콜에서 정규직으로 채용한다.

오는 2021년 한국에서 운영될 프로그램은 향후 양사 운영위원회에서 선정된다.

최정우 회장은 “원료공급사와 공동으로 GEM 매칭펀드를 통해 호주 지역사회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공생가치 창출에 기여하고 얀콜과 비즈니스 파트너십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향후 해외 타 원료공급사로 매칭펀드 프로그램을 확대해 원료-철강 비즈니스 밸류체인내 이해관계자와 공생의 가치창출을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최정우 회장은 이달 12일부터 이틀간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된 제40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연차회의에 한국측 위원장으로 참석해 양국 경제인들과 민간차원의 경제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포스코는 제조업 경쟁력 강화방안으로 세계경제포럼에서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소개했으며, 포스코경영연구원에서는 한-호주 수소 에너지 비즈니스 협력에 대한 주제발표를 맡았다.

한-호 경제협력위원회는 양국의 민간 경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1979년에 설립된 단체로 연 1회 양국이 교차로 합동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한국 측 위원장은 2002년부터 포스코 회장이 맡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