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 수력원자력 한강수력본부, 4회 연속 ‘녹색기업’ 지정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7.9℃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한국 수력원자력 한강수력본부, 4회 연속 ‘녹색기업’ 지정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4.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주 장경국 기자 = 한국 수력원자력 한강수력본부가 14일 환경부로부터 4회 연속 ‘녹색기업’으로 선정돼 충북 음성 ㈜한독 회의실에서 원주지방환경청 으로부터 지정서를 받았다.

한수원에 따르면 ‘녹색기업’은 오염물질의 현저한 저감, 자원 및 에너지 절감, 제품의 환경성 개선, 기타 환경보전활동 등 자율적 환경관리에 앞장선 기업에 대해 환경부 장관이 지정하는 것이다.

한강수력본부는 2010년 11월 최초 지정된 이래로 4회 연속 녹색기업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지정기간은 3년이다.

한수원 한강수력본부는 평소, 온실가스 및 화학물질 관리 등을 위한 환경경영정보시스템 구축, 녹색구매 활성화, 폐기물 발생량 저감 노력 등 녹색경영으로 한수원의 기업 이념인 ‘친환경 에너지로 삶을 풍요롭게’를 적극 실천하고 있다.

이번 심사에서는 친환경 수 윤활 방식*을 통한 수질오염의 근원적 해결, 환경보전활동과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추진, 이해관계자와의 통합 물관리 협력 등 녹색경영성과를 높이 평가받아 녹색기업으로 지정됐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회사 차원에서 친환경 녹색경영에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주변 환경개선 및 자연보호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수 윤활 방식은 수력발전소 수차 내부의 회전기기 윤활 방식을 오일 윤활 방식에서 물 윤활 방식으로 개선해 수질오염을 예방하는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