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지진 2주년 국제심포지엄…“기술 개발에만 급급” 지적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10.8℃

베이징 3℃

자카르타 27.2℃

포항지진 2주년 국제심포지엄…“기술 개발에만 급급” 지적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5.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 장경국 기자 = 11.15 지진 지열발전 공동연구단이 포항지진 2주년을 맞아 개최한 국제심포지엄에서 국내·외 학자 모두 포항 지열발전 실증사업 추진 시 기술 개발에만 급급해 제대로 된 연구를 진행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포항시에 따르면 이날 국제심포지엄은 밀레니엄 서울 힐튼 대연회장에서 국내·외 전문가 및 일반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심포지엄은 포항 지진에 대한 해외 전문가 및 포항 지열발전 부지 안전성 검토 T/F(이하 T/F) 위원들의 연구결과 발표와 함께 포항 지진 피해 사진전 및 영상물을 상영해 지열발전에 의해 촉발된 포항 지진의 위험성을 널리 알리고 전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심포지엄은 T·F 위원장이자 포항 지진 정부 조사연구단장 이강근 서울대 교수의 2017 포항 지진 원인에 대한 정부 조사연구단의 연구결과 발표로 포항 지진이 촉발 지진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키며 시작됐다.

유발 지진의 개념을 정립한 세르지 샤피로 T/F 해외 위원(베를린 자유대 교수)은 포항지역의 지진 지수를 고려해 유체 주입에 의한 규모 5.5 지진의 발생 확률에 대해 설명하고 앞으로의 지진 발생 확률에 대하여 예측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지진 전문가인 강태섭 부경대 교수와 이준기 서울대 교수는 2017 포항 지진의 여진 활동에 대한 연구를 통해 향후 여진 발생 추이를 예측하고 지속적인 포항 지진 모니터링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전남대 여인욱 교수는 지하수 전문가로서 포항 지열발전 당시 유체 주입에 따른 공극 압 변동을 분석하여 지열발전 부지에 있는 지열 정을 가로지르는 단층의 존재를 확인해 줬다.

국내에서 있었던 포항 지진과 관련된 발표에 처음 참가한 토시코 테라카와 나고야대 교수는 지진을 통해 분석된 단층면 해를 이용해 응력 변화를 분석하고 3차원 공극 유체 압력을 추정했다.

유추된 공극 유체 압력은 지열 정 PX2의 중앙에 연결돼 있다는 결론으로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발전에 의한 촉발 지진임을 증명했다.

심포지엄 추진위원장인 이진한 고려대 교수는 포항 지진에 의해 발생하는 단층면 파열 및 전파 방향에 대해 연구해 유체가 단층에 직접 주입되면서 예상보다 큰 지진이 발생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김광희 부산대 교수는 ‘포항 지진 사전 경고음 무시’를 주제로 포항 지열발전 당시 발생했던 여러 가지 문제점들을 지적하며 포항 지진의 교훈에 대해 발표했다.

포항 지진 정부 조사연구단으로 참여했던 토시히코 시마모토 교토대 교수는 미국과 일본의 지열발전에 대해 설명하고 포항 지진을 발생시킨 원인인 지열발전의 문제점에 대해 논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발표한 국내·외 학자 모두 포항 지열발전 실증사업 추진 시 기술 개발에만 급급해 제대로 된 연구를 진행하지 못한 것을 지적했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은 “심포지엄에 참석해 포항 지진에 관한 연구결과를 발표해준 국내외 연사들에게 감사하다”며 “포항 지진에 관한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해 포항 지진과 같은 불행한 재난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지혜를 모아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