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산시립박물관, 국가귀속 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 지정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경산시립박물관, 국가귀속 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 지정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5.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산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산시립박물관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귀속 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으로 지정됐다.

15일 경산시에 따르면 국가귀속 문화재는 지표조사 또는 발굴조사 과정 등에서 발견 또는 발굴된 문화재 중 역사의 복원에 중요한 자료로 역사적·예술적·학술적 가치가 있어 국가가 보관·관리하기 위해 취하는 조치로 ‘국가귀속’의 대상이 되는 문화재를 말한다.

이전까지는 경산지역에서 발굴된 문화재는 중앙관서인 국립대구박물관으로 국가 귀속됐으나 이번 경산시립박물관의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향후 경산지역의 발견 또는 발굴 문화재를 경산시립박물관에서 직접 보관·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에 경산지역 문화재를 보다 더 효율적으로 보존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역 문화 발전과 정체성 확립에 한층 더 기여할 수 있게 됐다.

경산시립박물관은 위임기관으로 지정되기 위해 몇 해 전부터 문화재청과 많은 협의를 거쳐 왔다. 수장시설 확보, 국가귀속 문화재 전시활용 계획 수립,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보존과학연구소와 문화재 보존과학 처리에 관한 협약 체결 등 여러 조건을 완비하고 지난 5월 지정 신청을 냈다. 6월 현장심사 등을 거쳐 문화재청으로부터 지난달 29일에 최종 위임기관 지정 통보를 받았다.

경산시립박물관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박물관 전시유물 및 콘텐츠 전면 개편을 위한 전시물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위임기관 지정에 따라 하양 양지리 유적 1호 목곽묘를 비롯해 중산리 유적, 임당 1호분 등 중요 유적 유물을 직접 국가귀속 처리할 수 있게 돼 유물 중심의 박물관 전시 개편 및 활용이 가능해졌다.

손옥분 관장은 “박물관 국가귀속 문화재 보관관리 위임기관을 전환점으로 경산시립박물관이 경산을 넘어서 경북 대표 역사문화 박물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