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콩 최후 순간 째깍째깍, 무력 진압 임박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10.8℃

베이징 3℃

자카르타 27.2℃

홍콩 최후 순간 째깍째깍, 무력 진압 임박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8.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콩 인민해방군 병사들 이미 착검했다는 소문도
6개월째 이어지는 시위로 정부 기능까지 사실상 마비된 홍콩의 소요 사태가 조만간 최후의 순간에 직면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유혈 사태를 불러올 수도 있는 중국과 홍콩 정부의 무력 진압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홍콩
내전을 방불케 하는 혼란이 이어지는 홍콩의 상황을 잘 말해주는 시내의 모습./제공=홍콩 싱다오르바오(星島日報).
홍콩 정보에 정통한 베이징 소식통의 18일 전언에 따르면 무력 진압 D-데이가 오고 있다는 사실을 말해주는 조짐들은 너무나도 많다. 18일 새벽 전격 이뤄진 홍콩 경찰의 홍콩이공대학 진입이 첫 번째다. 대부분 학생들인 시위대가 지난 수일 동안 교정을 점거한 채 장기 항전을 준비하자 더 이상 관망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한 듯 강경 진압에 나선 것이다. 이로 인해 학생과 시민 등 수십여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역시 다수가 진압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고 홍콩 교육 당국은 18일 공지를 통해 홍콩 내 모든 초·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에 내린 휴교령을 19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수일 전부터 폐허처럼 변했던 시내를 청소했던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병사들이 이미 개인 화기에 착검을 끝냈다는 소문은 상황이 상당히 긴박하다는 걸 말해준다. 홍콩 인근인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에서 강력한 대테러 훈련이 연 며칠 째 이어지는 사실에 비춰보면 단순한 소문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여행업에 종사하는 교민 홍 모씨는 “분위기가 상당히 긴박하다. 인민해방군이 청소를 위해 거리로 나섰다는 것만 봐도 그렇지 않나 싶다. 이들이 청소만 하려고 나왔겠는가. 무력 진압을 위한 준비 단계에 있다는 사실을 시위하기 나온 것이 분명하다”면서 현재 상황이 일촉즉발이라고 전언했다.

홍콩 사태 해결의 총책임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한정(韓正) 상무부총리가 인근의 하이난(海南)성에 상주하면서 진압 작전을 총지휘할 듯한 행보를 보이는 것 역시 예사롭지 않다. 당정 최고 지도부의 최종 재가만 내려지면 일사분란하게 명령이 하달될 것이라는 사실을 웅변한다. 미국에 본부를 두고 있는 일부 반중 화교 매체들이 제2의 톈안먼 사태가 발발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논조의 보도를 하는 것이 괜한 게 아니다.

학생·시민 등의 시위대는 현재의 긴박한 상황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물러설 조짐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18일 고등법원이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불법으로 규정한 복면금지법에 대한 위헌 판결을 내리자 용기백배하는 모습마저 보이고 있다. 복면을 쓴 채 시위하는 것에 대한 정당성을 법적으로 보장받았기 때문이다. 이날 홍콩 각 대학의 대표들이 홍콩이공대학 교정에서 은밀하게 회합을 갖고 결사항전의 결의를 다졌다는 소문이 시위대에 급속도로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최후의 순간이 엄청난 비극으로 끝날 수도 있다는 걸 시사하는 징조로 받아들여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