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지훈, 가수로 돌아온다…12월 4일 새 앨범 ‘360’ 발매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박지훈, 가수로 돌아온다…12월 4일 새 앨범 ‘360’ 발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수 박지훈의 무한 변신이 시작된다.


박지훈은 19일 0시 공식 SNS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360(삼육공)'의 발매를 알리는 스케줄러 이미지를 기습 공개하고 가수로의 컴백을 공식화했다.


오는 12월 4일 오후 6시 발매를 확정한 박지훈의 두 번째 미니앨범 '360(삼육공)'은 지난 3월 발표한 솔로 데뷔 앨범 '어클락(O'CLOCK)'이후 약 10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이다.


여러 개의 곡선으로 360도를 표현한 스케줄러 이미지에 따르면 이번 앨범에는 0도, 180도, 360도 버전의 포토 티저와 트랙리스트, 뮤직비디오 티저, 앨범 프리뷰, 아트 필름, 리릭 이미지가 순차적으로 오픈되어 신보를 향한 기대감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앞서 박지훈은 첫 번째 미니앨범 '어클락'으로 국내 최대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서 남성 솔로 가수로 첫날 최고 판매고를 기록하고, 각종 시상식에서 상을 휩쓸며 단숨에 글로벌 대세 아티스트로 떠올랐다.


지난 5일 종영한 JTBC '조선혼담공장소 꽃파당'에서는 도성 최고의 셀럽이자 '꽃파당' 멤버 고영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고,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 8주 연속 1위에 오르는 등 배우로서도 발군의 역량을 발휘했다.


이어 이번에 '360'으로 다시 본업인 가수로 돌아온 박지훈이 어떤 무궁무진한 변신을 보여줄 지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박지훈은 신보 발매와 함께 오는 12월 21일과 22일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 경기장에서 'PARK JI HOON FANCON ASIA TOUR IN SEOUL(박지훈 팬콘 아시아 투어 인 서울)'을 개최하고 올 한 해 계속해서 바쁜 행보를 이어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