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대통령 “서면 등 탄핵조사 증언 고려할 것”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1℃

베이징 -3.7℃

자카르타 27.8℃

트럼프 대통령 “서면 등 탄핵조사 증언 고려할 것”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9. 0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트윗, 펠로시 하원의장 제안 수용 의사
"펠로시, 가짜 탄핵 마녀사냥에 서면 등 증언 제안"
"사기극에 신뢰성 주는 것 좋아하지 않지만 증언 강력 고려"
Trump Impeachment Zelenskiy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의혹’에 대한 하원의 탄핵조사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것을 강력히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월 25일 유엔 총회가 열린 미 뉴욕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악수를 하는 모습./사진=뉴욕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의혹’에 대한 하원의 탄핵조사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것을 강력히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글에서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전날 CBS 인터뷰에서 트럼프에 대해 탄핵조사 증언을 제안한 것을 거론하면서 “비록 내가 아무 잘못한 것이 없고, 이 적법 절차 없이 진행되는 사기극(hoax)에 신뢰성을 주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나는 그 아이디어와 의지를 좋아하며, 의회가 다시 집중하도록 하기 위해, 그것을 강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이 자신에게 탄핵조사 증언·답변을 제안한 것과 관련, “펠로시는, 가짜 탄핵 마녀사냥과 관련해 내가 증언할 것을 제안했다”며 “그녀는 또한 내가 서면으로 그것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트럼프는 탄핵조사에서 서면 증언을 할 수도 있다고 제안했다”며 서면조사 가능성을 전망했다.

로이터통신은 “탄핵조사를 이끄는 하원 민주당이 공개적으로 그를 증인으로 부르지는 않았지만, 트럼프는 기꺼이 증언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CBS 시사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무죄를 입증할 정보를 갖고 있다면 정말로 보고 싶다”며 “그는 원하는 모든 진실을 말할 수 있다”고 언급, 의회 증언과 서면 답변을 포함해 모든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