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도에 들어선다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도에 들어선다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는 1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40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제주도에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를 설립하는 안건이 최종 승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로 인해 한국은 세계 최초로 생물권보전지역 등 4대 국제보호지역을 포괄적·통합적으로 다루는 ‘유네스코 카테고리 2센터’에 속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를 유치하게 됐다.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는 4대 국제보호지역 관리 분야에서 유네스코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보호지역 관리 향상을 도모를 목적으로 한다.

주요 기능으로는 △4대 국제보호지역의 공통 쟁점에 대한 연구 △국제보호지역 관리자, 정책결정자, 지역주민, 기업, 시민단체 등을 위한 훈련과정 개발·수행 △국제보호지역과 다중국제보호지역의 정보 구축 △특정 생태계나 지역의 관계망 형성과 협력을 위한 기반 제공 등이다.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 센터’는 2021년 개원을 목표로 제주도 조천읍 돌문화공원 일대에 설립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센터의 운영·재정 지원을 담당하고, 제주도는 부지 및 건물 등 시설 지원을 맡게 된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4대 국제보호지역의 공통적인 쟁점을 통합적으로 다루는 첫 번째 유네스코 카테고리 2센터로서 국제보호지역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국제사회의 유기적인 협력을 촉진하고 관련 정책을 확산·공유하는 국제적 핵심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