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부동산 가격 못 잡으면 더 강한 정책으로 반드시 잡겠다”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10.8℃

베이징 3℃

자카르타 27.2℃

문재인 대통령 “부동산 가격 못 잡으면 더 강한 정책으로 반드시 잡겠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2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국민과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현재 방안으로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하면 보다 강력한 정책으로 반드시 부동산을 잡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정부가 (부동산 과열과 관련해) 여러 방안을 갖고 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리 정부에서는 자신 있다고 장담하고 싶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서울 쪽의 고가 주택, 고가 아파트 중심으로 가격이 다시 상승하는데 정부는 강도 높게 합동 조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 지역의 대출을 규제하고 있어 실수요자의 대출이 힘들어진다는 말씀에 대해서는 그런 일이 없도록, 실수요자의 주택 구입에 어려움이 없도록 함께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또 부동산 보유세를 높이고 양도세는 낮춰 다주택자들이 집을 팔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방안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잘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한 이유는 역대 정부가 부동산을 경기 부양 수단으로 활용해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건설경기만큼 고용 효과가 크고 단기간에 경기를 살리는 분야가 없으니 건설로 경기를 좋게 하려는 유혹을 받는데, 우리 정부는 성장률과 관련한 어려움을 겪어도 부동산을 경기 부양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