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되면 반드시 성과있을 것”
2019. 12. 1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2℃

도쿄 7.1℃

베이징 -3.7℃

자카르타 27.8℃

문재인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되면 반드시 성과있을 것”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22: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과의 대화 참석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으리라 본다”며 “그러면 남북관계도 훨씬 더 여지가 생겨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에서 “북·미 간 양쪽이 모두 공언했던 바대로 연내에 실무협상을 거쳐서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지금 행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질문을 받고 “남북관계는 제가 굉장히 보람을 많이 느끼고 있는 분야”라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2017년과 지금의 상황을 비교하면) 지금은 전쟁의 위험은 제거가 되고 대화 국면에 들어서 있다”며 “물론 대화가 아직까지 많이 성공한 것은 아니다. 언제 이 평화가 다시 무너지고 과거로 되돌아갈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어 “반드시 우리는 현재의 대화 국면을 성공 시켜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2018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 이후 남북 정상회담 3차례, 북·미 정상회담 2차례 등을 언급하며 “근래의 남북관계 상황이 교착상황으로 느껴지고 답답하실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크게 보면 70년간의 대결과 적대를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로 바꿔내는 일이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밖에 없고 많은 우여곡절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진출 기업들의 피해 대책에 대해서는 “우리가 이 준비의 기간만 잘 넘긴다면 그 뒤엔 빠르게 복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간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부분도 착수식은 이미 했고, 언제든 시행할 수 있게 조사 연구까지 마쳐둔 상태”라며 “그러나 북한의 철도·도로를 개량해주려면 물자와 장비가 들어가야 하는데 그러려면 유엔 안보리 제재가 해결이 돼야 하고 결국 그 부분은 북미 비핵화 대화의 성공에 상당 부분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노력은 남북, 북·미 간에도 계속해서 협의해 나가면서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많은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