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 잊기 나섰다…엔딩은?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8.9℃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친절한 프리뷰]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 잊기 나섰다…엔딩은?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백꽃 필 무렵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이별의 아픔을 견디기 위해 겨울 김장에 힘을 쏟는다.


20일 방송될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김장이 집중하고 있는 동백(공효진)의 모습이 그려진다.


사랑하지만, 결국엔 엄마로 돌아가기 위해 용식(강하늘)과 헤어진 동백. "어제의 멘붕을 잊게 해줄 건, 오늘의 멘붕 밖에 없을지도"라는 용식의 말대로 본격적인 '용식 잊기'에 나선 것처럼 보인다. 


공개된 스틸컷을 보아하니, 동백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배추를 절이고 있는 동백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심지어 김장은 동백의 엄마 정숙(이정은)이 이미 한차례 했던 바. 굳이 일을 만들어내면서까지 동백은 이별의 아픔을 견뎌내고 있는 중이다. 몸이라도 바빠야 생각이라도 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방송 이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나름의 방식대로 이별을 견디고 있는 동백과 용식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이른 새벽, 잠에서 깨어난 용식. 이제는 동백과 함께 할 수 없음을 자각이라도 한 것인지, 깊은 한숨을 내쉰다. 항상 웃음과 당당함으로 넘쳤던 용식이었기에, 가슴 속 깊은 곳에서부터 끌어올린 짙은 한숨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만든다.


동백도 마찬가지였다. 김장하는 손은 바빠 보이지만, 그녀의 얼굴에는 어둠이 짙게 내려앉아 있다. 몸을 바쁘게 해 뇌를 속여도, 이별의 아픔을 완벽하게 지워낼 수 없어 보인다. 이렇게 각자의 방식으로 이별을 겪어내고 있는 동백과 용식이다. 곧이어 "징글징글 외로웠던 애야. 우리 동백이 혼자 두지마"라는 정숙의 부탁이 더해져, 혹여 '좋아하면 직진'인 용식의 폭격이 다시 한 번 발휘되는 것은 아닌지 일말의 희망을 더하고 있다. 이들 커플의 결말은 무엇일까.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은 "지난 방송에서 동백과 용식이 통곡의 이별을 했다. 오늘(20일) 방송에서는 이별 후의 이야기가 그려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동백과 용식은 이 가슴 아픈 이별을 어떻게 견뎌내는지, 기적 같던 봄날은 다시 찾아 올 수 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덧붙였다.


20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