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택지역 사업장 임금체불액 1억4000여만원…관련법 위반 550건 달해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평택지역 사업장 임금체불액 1억4000여만원…관련법 위반 550건 달해

이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용부 평택지청, 2019년 근로감독 결과 발표
고용노동부 평택지청, 2019년 감독 결과 발표
고용노동부 평택지청 전경. /제공=평택지청
평택 이진 기자 = 올 한해 경기 평택시 소재 사업장에서 발생한 임금체불액이 1억40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근로기준법 등 관련법 위반 건수도 550건에 육박했다.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은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근로감독 결과를 발표했다.

평택지청은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자동차업계 불황으로 인한 임금체불 및 노무관리가 취약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내 주요사업장을 대상으로 근로감독을 실시했다.

근로감독 대상은 지역내 자동차부품 제조업체, 물류업체와 건설업체·골프장 중에서 최근 3년간 근로감독을 받지 않았거나 노동관계법 위반 신고 및 감독 청원이 들어온 사업장이다.

평택지청에 따르면 118개 감독 사업장 중 94.1%에 해당하는 111곳에서 549건의 법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이 중 26개 사업장에서 적발한 임금 등 금품체불 규모는 1억3688만원이었다.

법령별로는 근로기준법 위반이 60.1%로 가장 많았고 근로자 참여 및 협력증진에 관한 법률 위반(16.9%), 그 외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이 뒤를 이었다. 내용별로는 직장내 성희롱 예방교육과 취업규칙 관련 위반이 각각 13.5%, 13.1%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

평택지청은 감독 결과 금품 체불 등 법 위반 내용에 대해 시정조치를 모두 완료했고 각 1곳에 대해 사법처리 및 과태료 처분했다고 밝혔다. 또 감독 시 법 위반 사항 적발뿐 아니라 사업장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기업지원 요구사항 등을 취합해 평택지청이 올초부터 시행하는 자동차부품업체 지원회의 등에 활용토록 했다.

이정인 지청장은 “노동관계법 신고 및 감독 청원 등이 접수되는 등 노무관리가 취약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근로 감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번 감독 결과 발표를 통해 동종 업계에 노동관계법 준수 의식이 확산되고 사업장에서도 노무관리에 철저를 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