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스쿨존 쉽게 인식할 수 있는 방안 마련 지시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7℃

베이징 -1.7℃

자카르타 29.6℃

문재인 대통령, 스쿨존 쉽게 인식할 수 있는 방안 마련 지시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식이 법' 국회 조속통과 기대...관련 국민청원은 20만 돌파
13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오후 MBC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국민패널로 참석한 스쿨존 사고로 사망한 김민식(9) 군의 부모가 문 대통령에게 질문하고 있다. /MBC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운전자들이 스쿨존을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 실행하라고 지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스쿨존 내 교통 사망사고 가중처벌과 단속 카메라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 법’이 조속히 국회에서 통과되길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법제화까지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해 스쿨존의 과속방지턱을 길고 높게 만드는 등 누구나 스쿨존을 쉽게 식별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라”고 주문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9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김민식(9) 군의 부모를 첫 질문자로 지정해 김 군의 부모로부터 관련 대책 마련해 달라는 질문을 받고 △스쿨존 전체에서 아이들의 안전이 강화 되도록 노력할 것 △국회와 협력해 관련 법안이 빠르게 통과되도록 노력 할 것 등을 약속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 청원게시판에 지난 11일 올라온 ‘민식이 법’ 등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어린이들의 생명안전법안 통과를 촉구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청원은 20일 오전 10시 30분 20만 명을 돌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