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아세안 10개국 대상 직업훈련 지원 사업에 690만 달러 투입
2019. 12. 1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8.9℃

베이징 -0.2℃

자카르타 27.4℃

정부, 아세안 10개국 대상 직업훈련 지원 사업에 690만 달러 투입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세안 국가들 '통 큰 결정' 환영
정부, 현지 교사들 한국 초청해 교육 지원
임성남 아세안 대사, '대화관계 30년 기념식' 축사
임성남 주 아세안 한국대사가 지난 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세안 사무국 청사에서 열린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는 모습. / 연합뉴스
정부가 아세안 10개국의 직업훈련을 위해 3년간 690만 달러(80억 7000만원)를 투입한다.

20일 주아세안 한국대표부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아세안 사무국의 요청에 따라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한·아세안협력기금으로 ‘아세안 이동성을 위한 직업기술교육훈련’ 사업을 실시하기로 확정했다.

올해 우리 정부의 한·아세안협력기금은 1400만 달러로 이전 700만 달러의 2배로 늘어났다. 이 중 690만 달러를 직업훈련에 투입하는 것에 대해 아세안 국가들은 ‘통 큰 결정’이라고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성남 주 아세안 한국대사는 “아세안은 도로·교량 등 인프라 구축을 통한 연계성 못지않게 직업훈련을 통한 인적 연계성 강화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이번 사업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높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정부는 아세안 10개국 전체를 대상으로 국가별로 약 10명의 직업훈련 교사를 한국으로 초청해 교육한다. 또 노동시장과 직업훈련 수준을 분석해 교육이 필요한 우선순위 분야를 선정할 계획이다. 한국에서 연수를 마친 교사들은 동남아시아의 직업훈련원에 배치돼 400명의 학생을 가르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직업훈련 교사와 교육을 받은 훈련생에게는 현장실습 기회도 제공한다. 직업훈련 교육을 감독하고 교사들에게 컨설팅을 지원할 한국인 전문가들도 현지에 파견될 예정이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내년 1월부터 오는 2021년 상반기까지 국가별 분석을 통해 직업훈련정책 개선 권고안과 우선순위 분야를 제시할 계획이다. 이후 2022년까지는 한국기술교육대학교가 국내 연수와 전문가 파견을 맡는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베트남 등 4개국의 국가자격증 체계를 평가하고 개선 권고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김진섭 아세안대표부 노무관은 “아세안 10개국은 경제개발 단계가 제각각이고 직업훈련 수준, 국가 자격체계가 상이하다”며 “한국이 분야별 직업훈련의 통일된 기준과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해 10개국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수십 년간 한국국제협력단(KOICA) 등을 통해 동남아시아 국가에 직업훈련을 지원해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