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토트넘, 무리뉴 감독 선임…계약기간은 2022-2023시즌까지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7.9℃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토트넘, 무리뉴 감독 선임…계약기간은 2022-2023시즌까지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E002022140_STD
주제 무리뉴 감독 /맨유 홈페이지 캡쳐
‘스페셜 원’ 주제 무리뉴(56·포르투갈) 감독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사령탑에 올랐다.

토트넘은 20일 오후(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무리뉴를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2-2023시즌 까지다.

토트넘은 성적 부진으로 이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7·아르헨티나) 감독과 코치진의 경질을 발표한 뒤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무리뉴 감독의 선임 소식을 알렸다.

무리뉴는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사령탑에서 물러난 지 11개월 만에 EPL 팀 감독으로 현장에 복귀하게 됐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그는 경험이 풍부하고 팀에 힘을 불어넣을 수 있으며 훌륭한 전술가다. 또한 그가 지도한 모든 구단에서 우승을 차지했다”면서 “우리는 그가 토트넘에 에너지와 믿음을 가져다줄 거라 믿는다”고 밝혔다.

토트넘의 반등을 이끌어야 할 무리뉴 감독은 23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EPL 1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토트넘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다.

무리뉴 감독은 구단을 통해 “좋은 유산과 열정적인 팬들이 있는 팀에 합류하게 돼 흥분된다. 수준 높은 선수단과 유스 아카데미도 나를 들뜨게 한다”면서 “이런 선수들과 함께 하는 것이 매력적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