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향미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종영소감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7.9℃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향미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종영소감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손담비가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두고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손담비는 21일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이날 종영을 앞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종영 소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안방극장에 3년 만에 복귀한 손담비는 향미 역을 맡아 맹활약 했다. 그리고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모두의 가슴 속에 짙은 물망초 향기를 퍼트렸다.


영상 속 손담비는 "그동안 '동백꽃 필 무렵’을 사랑해주신 여러분 정말 감사하다"며 "향미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진심을 전했다. 또한 "시청자분들 덕분에 정말 큰 사랑 얻을 수 있었고, 그래서 기분 좋게 향미를 떠나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며 깊은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손담비는 극 중 편견 가득한 세상에서 동백(공효진)에게 만큼은 꼭 기억되고 싶었던 향미의 사연과 심리 변화, 뿌리 염색이 안 된 머리와 까진 손톱과 같은 디테일 등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연민과 공감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끝으로 손담비는 남은 방송 시청 독려와 함께 "앞으로 저도 많은 사랑 부탁드릴게요"라며 밝은 미소를 보였다. 이에 '동백꽃'에서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드라마 복귀를 알린 손담비를 향한 응원의 목소리와 차기작에 대한 기대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21일 오후 10시 최종회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