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밴 플리트상’ 수상, 한미관계 발전 기여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밴 플리트상’ 수상, 한미관계 발전 기여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21.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코리아소사이어티 "조양호 회장, 한미교류, 한미 경제동맹 강화 헌신"
고인 수상, 상 제정 후 처음
조원태 회장 "명예롭고 뜻깊은 상 대신 받아 영광"
한국특파원들과 간담회 갖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20일(현지시간)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 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고인을 대신해 상을 수상한 장남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전날 미 뉴욕 맨해튼에서 한국특파원들과의 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한진그룹 제공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20일(현지시간)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 상’을 수상했다.

미국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는 이날 저녁 뉴욕 맨해튼의 플라자호텔에서 연례만찬을 개최하고 밴 플리트 상 시상식을 진행했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조양호 전 회장은 물류 산업을 통해 양국 간 교류를 증진하고 전국경제인연합회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지내면서 한·미 경제동맹을 강화하는데 헌신했다”고 설명했다.

고인이 수상한 것은 이 상이 제정된 이후 처음이다.

단체로는 “방위 산업을 중심으로 한미동맹의 파트너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은 미국 항공기 제작업체 보잉이 선정됐다.

올해 4월 별세한 고인을 대신해 장남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시상식에 참석했다.

조원태 회장은 전날 뉴욕특파원단 간담회에서 “한·미 관계 개선에 노력한 사람에게 주는 상으로 알고 있다”면서 “명예롭고 뜻깊은 상을 대신 받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밴 플리트 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했고,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관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